.......................
© All Rights Reserved
Since 2013 ♡ ☆ ◇ ♧ □ ○
Last Updated Dec. 2018


animated-fire-image-0299animated-fire-image-0299animated-fire-image-0299animated-fire-image-0299animated-fire-image-0299

오염된 혀 Viral Lingua
이민휘, 최윤, 2018, 단채널 비디오, 칼라, 사운드, 15분, 6편의 바이럴 영상 프로젝트(#Virallingua)
Minwhee Lee, Yun Choi, 2018, Single Channel Video, Color, sound, 15 min, 6 viral videos project(#Virallingua)


오염된 혀는 인터넷을 중심으로 바이러스처럼 자생, 확산하는 정보의 유통 방식을 적극 활용하는 ‘바이럴 마케팅’에 주목해 여기서 ‘바이럴’이라는 개념을 차용했다. 한국 사회에 소리 없이 스며들었다가 사라지고 형태를 바꾸어 가며 재차 등장하는, 냉전이 남긴 이데올로기의 흔적을 파편적인 여러 개의 곡과 영상으로 제작했다. 이 ‘음악 영상’은 두 태양을 양쪽 눈에 품고 나라에 이별을 고하는 여인의 애절함을 담은 나라야, 저 멀리 어딘가에서 들려오는 익숙한 괴성으로 가득 찬 야생화, 출처를 알 수 없는 각종 소문과 비밀이 계속해서 전이되는 입에서 입으로, 먹고 살기 위해 둘 중 하나가 이겨야 하는 한 쌍둥이의 겨루기를 이야기하는 아와 어가 살기, 구멍 뚫린 몸이 먹고 먹히는 것을 반복하는 속앓이, 시나리오처럼 이미 짜여진 미래를 앞에 두고 조울증을 앓으며 혼란스러워하는 인물을 그려낸 울고 웃는 미래를 믿지 마시오 등 여섯 편의 연작으로 구성된다. 이는 국가를 향한 그릇된 애정, 사회 내 첨예한 경계에서 촉발되는 소외와 폭력, 본질이 호도된 사실, 생존과 경쟁 등 한국 사회의 복잡다단한 층위와 그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다중적인 심리 상태를 은유한다. 오염된 혀는 이와 같은 징후가 과거와 미래를 구분하지 않고 반복되며, 출처가 불분명한 상태로 입에서 입으로, 몸에서 몸으로 전해지는 양상을 시사한다.
구 한국은행 부산본부에 전시된 이 작품은 비엔날레 전시 개막에 앞서 짧은 예고 영상으로 SNS에 공개되었다. 이와 같이 바이럴 마케팅 전략을 연상시키는 형식은 자신의 이념만을 앞세운 프로파간다를 상대 진영에 침투시키고자 했던 냉전 시대의 미디어 조종 전략을 떠올리게 한다.
(2018 부산 비엔날레 작품 설명 발췌)


Minwhee Lee is a musician and Yun Choi is a visual artist. In addition to her own projects, Lee has worked as composer and music director for various feature films, performances, and video art works. She is particularly interested in similarities or overlaps between language and music. Choi is interested in banal images of the South Korean society where modernity and contemporaneity are tangled, and the collective belief those images imply. From public places and popular media, she captures, collects, and transforms images that create a social climate and repurposes them for her videos, installations, and performances.
The two artists showcase their collaborative project Viral Lingua (2018) at this Biennale. They drew inspiration from viral marketing, which actively makes use of the virus-like dissemination and duplication of information online. The artists composed songs and made music videos that feature traces of the ideology left behind by the Cold War, which still permeates South Korea and reappears in different forms. The music video series comprises six pieces: “Dear Na-ra” (“country” in Korean) shows the sorrow of a woman saying goodbye to her own country with two suns reflected on her eyes; “Wildflower” is full of familiar yet eerie shrieks from recent far-right protests; conspiracy theories and top secrets from an unknown source are repeatedly spread in “Mouth to Mouth”; “Living with Ah and Uh” narrates a competition between twins where one must win to survive; “Heartburn” describes a punctured body that repeats eating and being eaten; “Do Not Trust Laughing and Crying Future” depicts suffering from bipolar disorder due to the future already being written like a story. These ‘music videos’ explore the complex layers of the Korean society, such as a distorted affection towards the nation state, marginalization and violence triggered in radical social boundaries, facts alienated from its essence, and survival and competition, as well as the multiple mentalities of the people living in it. The work also suggests that these symptoms repeat themselves regardless of past and future, transferred from mouth to mouth, from body to body.
Viral Lingua (2018) is displayed at the former Busan headquarters of the Bank of Korea Before the opening of the Biennale. Six short trailers from this project were released on social media; the nod to viral marketing strategy reminds us of the Cold War-era media manipulation strategy that attempted to infiltrate opponents using ideological propaganda.



                                     

film stills ©Yun Choi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