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All Rights Reserved
Since 2013 ☆ ♡ ◇ □ ♧ ○
Last Updated May. 2019


animated-fire-image-0299animated-fire-image-0299animated-fire-image-0299animated-fire-image-0299animated-fire-image-0299

너와 나의 서울 중세 I∙MEDIEVAL SEOUL∙U
싱글 채널 비디오, 4K, 사운드, 14분 35초, 포멕스에 프린트, 시트지에 프린트(캐릭터 디자인: 박신혜), 아크릴 판, 벽돌, 장검, 괭이, 점토, 2019
Single-channel video, 4K, sound, 14min 35sec, printed on foamex board, printed on coated sheet(character design: Sin-hye Park),
acrylic plank, bricks, sword, hoe, clay, 2019
Commissioned by Art Sonje Center



최윤은 공공장소나 대중문화를 통해 사회적 풍토를 조성하는 이미지를 포착, 수집, 변형하여 영상, 설치, 퍼포먼스 등의 작업으로 구현한다. 한국 사회 속의 일상적이면서 동시에 복잡한 층위를 가진 이미지와 그 이미지가 내포하는 집단적 믿음의 상투성에 관심을 가져왔다.
이번 전시를 위해 최윤은 아트선재센터의 2층 입구를 위한 새로운 작업 <너와 나의 서울 중세>를 선보인다. <너와 나의 서울 중세>는 동시대 서울에서 중세의 이미지가 어떻게 투영되는지 그려낸다. 최윤은 지난 몇 개월 동안 중세∙르네상스 검술 수련자들과 판교 테크노밸리에서 근무하는 게임 캐릭터 디자이너, 그리고 ‘너와 나의 서울(I∙SEOUL∙U)’이라는 슬로건 아래 서울시를 홍보하는 모델 이미지와 작업하였다. 최윤은 이들과 함께 무엇이 과연 중세 시대에 대한 욕망을 일으키는지 물음을 던지고 그 욕망이 만들어내는 마찰에 집중한다.
다름의 공존과 연결을 지향하며 2015년부터 사용되고 있는 서울시 슬로건처럼, <너와 나의 서울 중세>는 전시 안에서 “다른 세계”로 들어가기 위한 관문의 역할을 한다. 관문을 지키는 입간판을 지나 벽을 돌아서면 중세 판타지가 만들어낸 캐릭터가 밤의 한강을 떠도는 풍경이 펼쳐진다. 풍경 안에서 재생되는 영상에서는 타임슬립을 하기 위해 강을 건널 것인지 묻는다.


From public places and popular media, Yun Choi captures, collects, and transforms images that create a certain social climate and repurposes them for her videos, installations, and performances. Choi expands banal images and collective belief but also complex layers from South Korean society.
For this exhibition, Yun Choi has been commissioned to produce a new work titled I∙MEDIEVAL SEOUL∙U specifically for the entrance of the second floor at Art Sonje. I∙MEDIEVAL SEOUL∙U pictures how medieval time is manifested in contemporary Seoul. Choi has during the last months made connections with HEMA(Historical European Martial Arts) practicers, a game character designer works in Pan-Gyo Techno Valley, and a model image who is promoting the city under the slogan I∙SEOUL∙U. With them, Choi asks what arises the desire for the Middle Ages and focuses on the friction that the desire makes.
Followed by I∙SEOUL∙U, the main slogan of the city since 2015, aiming at the coexistence and the connection of the difference, I∙MEDIEVAL SEOUL∙U functions as a gateway that links to "the other world," the world of iwillmedievalfutureyou1. To do the time-slip, Choi suggests listening to the conversation between the swords, calling the numerous beings who can not rest in peace at any time in the city. Perhaps, everyone lives with an invisible sword stuck in the body.



                 

2019, installation view @Art Sonje Center 2F(photo: Leeeuirock)